쌍용자동차노동조합

Untitled Document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시사만평
 

7241
2012-08-03 16:55:39
노동조합
의자놀이.jpg (28.7 KB), Download : 5
의자놀이



정리해고는 잔혹한 의자놀이 게임,
1%의 이익을 위해 99%끼리 싸움을 붙이는 게임

2009년 쌍용자동차 2,646명의 해고 발표와 뒤이은 77일간의 옥쇄파업. 파업은 인간사냥과도 같은 경찰의 진압으로 끝나고, 어제까지 함께 울고 웃으며 일했던 동료는 오늘, 의자에서 쫓겨난 자와 의자를 잡은 자 두 편으로 나뉘었다. 그러나 쫓겨난 자도 남은 자도 살았으되 죽은 자일 뿐 웃는 자는 결국 1%의 그들이었다. 이제 전쟁 같은 의자놀이는 끝났지만 쫓겨난 자들의 죽음이 이어졌다. 22명의 연이은 죽음, 그들은 왜 유서 한 장 없이 생을 마감해야 했을까.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이 잔혹한 의자놀이와 연이은 죽음에 대해 작가 공지영은 “쌍용자동차는 또 다른 도가니”라고 말한다. 고통과 죽음이 전염병처럼 번질 것 같아 이 싸움에 뛰어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쌍용자동차 노동자, 대체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기에 죽음의 그림자가 이토록 깊게 드리운 것일까.

77일간의 뜨거운 파업의 순간부터 22번째 죽음까지 작가적 양심으로 써내려간 공지영의 쌍용자동차 이야기 『의자놀이』. “국민이 용산에 대해 국가에 관용을 베풀지 않았더라면 쌍용자동차 사태도 없었을 것이다”라는 말이 작가에게 무언가 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주었듯이, 오늘 우리가 쌍용자동차 사태를 묵과한다면 또 뒤늦은 깨달음을 얻게 될 것이다. 이제 우리 모두의 의자를 위해 당신은 무엇을 할 것인가?




   그래도 다시 '희망', 다시 '연대'...

노동조합
2012/04/2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