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노동조합

Untitled Document
공지사항
금속노조소식
지회소식
조합일정
헤드라인뉴스
 

7841
2011-06-01 11:20:42
노동조합
현대·기아차, 유성기업 파업 피해 전망 부풀려…


현대·기아차, 유성기업 파업 피해 전망 부풀려… 실제 생산 차질은 2.1% 수준


현대·기아자동차가 유성기업 직장폐쇄에 따른 손실액을 부풀렸다는 의혹은 실제 생산차질 규모가 워낙 미미한 데서 비롯됐다. 현대·기아차 측은 “생산중단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에 사태가 마무리됐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현대·기아차는 당초 유성기업의 파업이 5월 말까지 지속되면 4만8000여대의 생산 차질과 8270여억원의 매출 손실이 생긴다고 발표했다. 6월까지 이어질 경우 24만4000대의 생산 차질과 4조원 넘는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유성기업 부품공급 중단으로 실제 현대·기아차가 입은 생산 차질은 현대차 316대(56억원), 기아차 670대(160억원)에 그쳤다. 양사를 합쳐 986대(216억원)에 불과했다. 지난 20일 기아차 소하리공장이 처음 잔업을 중단한 이후 24일 경찰의 공권력 투입으로 유성기업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생긴 손실이다. 이는 당초 현대·기아차가 예상한 피해 규모의 2.1%에 불과하다.

현대·기아차의 주장대로 5월 말까지 4만8000여대의 생산 차질이 생기려면 20일부터 계산해도 하루 평균 4000대가 구멍나야 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25일부터 디젤에 이어 가솔린 차량까지 생산 차질이 확산될 것으로 봤지만 그 전에 사태가 마무리됐다”며 “부품이 부족한 디젤차 생산을 가솔린차로 일부 대체하는 생산조정을 시행해 손실이 예상보다 적었다”고 해명했다.

현대차 노조 측은 그러나 “사측이 밝힌 피해 규모가 과장됐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관계자는 “사측 피해 전망은 주야간 2교대 8시간 근무에 잔업 2시간씩을 합쳐 하루 20시간 공장을 가동한다는 전제하에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싼타페나 카니발 등 일부 모델은 최근 판매가 부진해 잔업을 하지 않고 있어 실제 생산손실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성기업에 공권력이 투입됐지만 노조원들이 복귀하지 않아 유성기업 생산라인은 아직 정상화되지 않았다. 부품 공급이 비정상적인 상황이지만 현대·기아차는 25일부터 전 생산라인이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이 역시 사측이 공권력 투입을 유도하기 위해 손실 규모를 과장한 근거”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생산차질 규모 전망치는 당초 세워놓았던 차종별 생산계획을 근거로 한 것”이라며 “생산계획에는 일부 모델의 판매부진도 감안된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공장을 전면가동하면 1주일간 9만6660여대가 생산된다. 70%인 유성기업 부품 의존도를 감안하면 4만8000대 정도의 생산차질이 생긴다는 계산이다.

자동차공업협회가 지난 24일 낸 유성기업 관련 성명에서도 피해 규모를 과장한 흔적이 보인다. 협회는 당초 유성기업 사태로 현대·기아차뿐 아니라 쌍용차도 6월9일부터 재고가 소진돼 생산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쌍용차가 이의를 제기하자 뒤늦게 쌍용차는 7월까지 생산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으로 정정했다.

<김준기 기자>


 





   정리해고 남발 제동 건 대법원판결

노동조합
2011/06/01

   [진보신당 논평] 대통령의 천박한 노사관계 인식, 노사상생은 불가능하다.

노동조합
2011/05/3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