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노동조합

언론보도

143 , 1/8 pages  
Download1  : 무급기자회견.jpg (67.4 KB), Download : 5
Subject | "쌍용차 무급휴직자 지원책 폐기해야" Monday, 12.06.18 ( 838hit )


쌍용자동차가 최근 발표한 무급휴직자 지원책에 대해 야당과 당사자인 무급휴직자들이 폐기를 촉구했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심상정 통합진보당 의원·은수미 민주통합당 의원은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주체와 당사자가 빠진 실체 없는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성호 쌍용차 무급휴직자 대표는 “무급휴직자들은 사측과 공장복직을 위한 단 한 번의 협의나 대화도 하지 않았다”며 “쌍용차가 보도자료를 배포해 마치 무급휴직자 문제가 해결된 것처럼 주장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무급자 지원방안은 사측과 기업노조가 일방적으로 맺은 합의로 무급휴직자의 공장복귀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461명 무급휴직자는 지난 2010년 8월6일부로 이미 공장으로 복귀했어야 한다”며 “무급휴직자의 문제는 공장복직이라는 약속이행의 문제이지 협의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지난 13일 밝힌 무급휴직자 지원안은 △취학 전 자녀에 1년 동안 분기별로 유아교육비 15만원 지원 △자녀 3명까지 대학입학금과 등록금 지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무급휴직자를 복귀시키는 대신 협력업체에 취업을 알선하겠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국회 차원의 행동도 진행될 전망이다. 은수미 의원은 “회사가 불리한 여론의 흐름을 돌리려고 노사합의 자작극까지 연출한 것”이라며 “민주통합당은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1+3 전략’을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1+3 전략’은 쌍용차 진상조사를 기본으로 무급휴직자 복직과 정리해고 대책 마련, 22명의 희생자 발생원인 조사와 사회적 배상, 2009년 파업 관련 명예회복을 담고 있다.

심상정 의원은 쌍용차 노사의 지원안에 대해 “그들만의 합의”라며 “전세계약을 하는데 부동산 업자끼리 계약을 맺은 꼴”이라고 비난했다. 심 의원은 “쌍용차의 고용능력이 충분하다는 보고가 나오고 있다”며 “(쌍용차가) 더 이상의 희망고문을 중단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구체적인 복직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모임 발족식 노동조합
  은수미·심상정 의원, '쌍용차 문제 해결 의원 모임' 발족 추진 노동조합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 Sohyang